한기총의 정상화를 바란다

0
2

한기총의 정상화를 바란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가 점점 이상해지고 있다. 연초부터 대표회장과 관련하여 한국 교계가 여러 가지로 우려하고 있었다. 본교단도 여러 노회에서 한기총을 탈퇴하자는 안건이 총회에 올라와 1년간 연구키로 하였다.

 

그러던 중 다행히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여 이제는 정상화 되려나 하고 기대하던 중에 갑자기 모든 회원교단이 합의하에 만든 정관을 개정한다 하여 한기총 산하 여러 교단들의 우려를 제기하게 되었다.

 

특히 정관과 선거관리 규정, 그리고 그에 대한 시행세칙을 변경하려는 목적이 불순해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절차상의 하자도 있어 보인다. 그래서 정관 개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합신을 포함한 9개 회원교단이 정관의 원상회복을 촉구하는 결의를 하게 되었다.

 

그런데 한기총은 이런 의견을 한기총의 명예를 훼손하였다고 하며 날짜를 정하여 기한 내에 공개사과를 하라고 강요하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행정보류를 하겠다고 문서로 통보를 하였다. 우리 교단이 이에 응하지 않게 되자 본 교단을 포함 4개 교단에 행정보류를 하기로 한기총 임원회에서 결정하였다는 통보를 해왔고 언론에서는 이 사실을 보도하였다.

 

이에 대해 우리 교단은 한기총의 결정이 중대한 실수를 저지른 것이며 한기총 산하 교단을 가볍게 여기는 중대한 차별이고 회원교단의 회원권을 억압하는 심각한 행위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본다.

 

한기총은 정관 개정이 필요하다면 회원교단들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수렴하여 개정 작업을 진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절차상 하자와 내용상의 문제에 제기하는 회원교단에게 오히려 공개 사과하라고 협박하고, 그것도 한기총 임원회에서 ‘행정보류’라는 극단적인 결정을 한 것은 한기총의 권위주의적인 행태라 아니할 수 없다.

 

한기총은 한국교회의 화합을 도모해야 하고 하나된 교회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함에도 특정 교단과 특정인의 힘에 의해 정관개정이 좌우되는 것은 한기총이 극히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드러내고 있는 증거가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속히 한기총이 정상화를 되찾고 한국교회의 기대에 부응하기를 바라는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