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종교개혁이 우리에게 가져다 준 유익

0
233

종교개혁이 우리에게 가져다 준 유익

 

올해도 10월 31일이면 종교개혁기념일을 맞이한다. 그런데 해마다 맞이하는 기념일치고는 정작 종교개혁이 우리에게 가져다주는 유익에 대해 그다지 관심이 높지만은 않은 것 같다. 이에 종교개혁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고자 한다.

 

무엇보다도 종교개혁은 소위 ‘성직자’들의 교회를 성도들에게 돌려주었다. 그때까지 교회는 전적으로 소위 ‘성직자’들의 교회였다. 성도들은 그저 성직자들의 명예와 권력을 유지시키기 위한 부속품에 불과했다.

 

이에 종교개혁자들은 가장 먼저 자국어로 성경을 번역하고, 예배찬송을 도입해 운율을 붙였다. 그리고 자국어로 강설하고 기도하였다. 이로써 성도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을 예배한다는 이 놀라운 사실을 몸으로 체득하게 된 것이다.

 

나아가 종교개혁자들은 참된 예배를 봉사하기 위하여 교회의 직분을 회복하는 일에 온 힘을 기울였다. 그리하여 교회는 목사와 장로와 집사의 직분자들을 세워 봉사하게 되었다.

 

그때까지 교회에서 직분자들은 선출이 아닌 임명에 의해 선임되었다. 그리고 공공연히 직분을 사고파는 일들이 비일비재하였다. 하지만 종교개혁자들은 회중에 의해 직분자들이 선임되어야 한다는 성경의 원리를 통해 소위 ‘성직자’ 중심의 교회와 예배 방식을 타파하였던 것이다.

 

오늘날 어찌 보면 매우 보편타당한 이 놀라운 일들, 곧 자국어로 성격을 읽고 찬송을 드리고 기도하는 것 그리고 목사와 장로와 집사를 성도들의 선임에 의해 세우는 일들은 사실 수많은 성도들이 로마 천주교와 싸우기 위해 피를 흘려 죽음으로써 얻어진 것이다.

 

그런데 작금에 이르러 매머드 교회의 등장과 더불어 소위 유명 목사를 중심으로 교회가 운용되고 있다는 것은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장로와 집사를 선출할 때 성도들의 자의적인 뜻이 아닌 목사의 의중에 따라 세워진다면 이 또한 로마 천주교와 크게 다르지 않다.

 

차제에 우리는 종교개혁의 정신을 다시 확인하고 종교개혁자들이 피를 흘려 회복한 교회와 예배의 중심에 있는 직분자들이 전적으로 성도들의 자의적인 뜻에 따라 세워질 수 있도록 돌아서야만 한다. 그리고 더 이상 직분자들이 예배를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로 모인 모든 성도들을 위해 봉사한다는 이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이러한 교회의 직분 회복이야말로 교회를 다시 찾은 종교개혁자들의 숭고한 희생을 길이 보전하는 길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