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빈 출생 500주년과 한국 장로교회

0
6

칼빈 출생 500주년과 한국 장로교회

작금 칼빈 출생 500주년을 기념하여 곳곳에서 칼빈과 관련된 행사와 모임이 
열리고 있다. 그러나 과연 그러한 행사와 모임을 통해 칼빈 정신을 올바로 
살피고 계승하려는 움직임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
다. 

현재의 한국교회는 개혁이 절실하면서도, 또 그에 대한 공감의 목소리가 높
아져 가면서도 정작 아무런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오히려 말
씀에 근거하지 않은 편의적이고 인본주의적인 개혁을 주장하는 이들로 말미
암아 한국교회는 더욱 어지러운 형편 가운데 처하게 된 것이 지금의 현실이
라고 판단된다.

대다수 장로교회들과 신학 교수들이 참여하는 ‘칼빈탄생500주년기념사업
회’는 그 사업의 일환으로 칼빈의 흉상을 만들어 세우고, 서울에 있는 한 
도로의 이름을 ‘칼빈로’로 지명하고, 칼빈 기념 음악회를 개최하는 등의 
일들을 통해 칼빈을 기념하겠다고 추진 중에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행사들을 진행하는 것과 칼빈의 
정신을 바르게 계승하는 것과
는 별개의 문제이다. 칼빈이 한평생 자신의 몸과 마음을 다하여 말씀을 통
해 주님의 몸된 교회를 개혁하고 섬긴 본을 한국 교회에 적용함에 있어 과
연 그러한 행사들이 유익을 줄 수 있다고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얼마 전 ‘1907년 평양 부흥 운동’ 100주년을 기념한다고 하면서 한국교회
들이 모여 떠들썩하게 회개하고 나면 무언가 크게 바뀌고 한국교회에 다시 
부흥이 찾아 올 것처럼 이야기하더니 지금은 잠잠해지고 시들어버린 일을 아
직도 기억하고 있다. 그와 마찬가지로 칼빈 출생 500주년을 맞이했다며 크
게 한번 행사라도 치러보자는 식이라면 이 역시 교회를 말씀으로 개혁하는 
데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 것이다. 

한국의 장로교회는 아직도 교회로서의 본질, 하나님을 경배하는 공예배, 그 
공예배의 중심인 강단을 통한 하나님의 말씀과 참된 신앙의 상속에는 그다
지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그보다도 각종 절기를 지
키고, 그 절기를 행사화 하고, 각종 기념일을 만들어 지키는 데에 모든 시간
과 힘과 노력을 쏟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와중에서 신자들은 
한국교회의 다양한 현상들을 체험하며 이것이 참된 
교회의 모습인가, 이 말씀이 참된 하나님의 말씀인가 고민하며 괴로워하고 
있는데, 정작 말씀을 맡은 직분자인 목사들과 신학 교수들은 올바른 말씀 선
포를 통한 교회의 개혁과 상속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어 보이니 안타깝기 그
지 없다.

현재 대부분의 한국 장로교회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와 대소요리문답을 
그 신앙고백으로 채택하고 있으면서도 그 안에 무슨 내용이 있는지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역사가운데 신앙의 선배들이 말씀을 잘 살펴서 올
바른 신앙의 도리들을 가르치고 전수하는 일에 온 힘을 쏟아 훌륭한 유산들
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한국의 장로교회들이 그것을 하찮게 취급하
고 있다면 정말 큰 일이 아닐 수 없다. 

반면에 장로교회와 동일한 뿌리를 가지고 있는 개혁파 교회는 신앙고백서를 
살피고 가르치는 데 상당히 철저히 하고 있는 편이다. 그들은 역사적, 전통
적 신앙고백서를 가르치고 배우는 데 더 많은 열심을 내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이 계시된 말씀과 잘 조화되는지를 살피는 일에 있어서도 또한 매우 중
요하게 여기고 있다
. 이것은 한국의 장로교회가 그들로부터 배워야 할 부분
이 아닐 수 없다.

한국의 장로교회는 칼빈을 칭송하고 칼빈을 높이며 칼빈을 쉴 새 없이 이야
기하지만 정작 칼빈이 말한 바 올바른 신앙의 도리와 교회의 참된 모습에 대
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칼빈을 ‘기념’하기는 하지만 칼빈을 ‘계승’하
고자 하는 마음이 없다는 말이다. 

이제는 칼빈을 이야기할 때가 아니라 한국 장로교회를 이야기할 때이다. 칼
빈의 후예로 자처하면서도 말씀으로 개혁되기를 싫어하는 한국 장로교회의 
모습, 은혜의 방편을 하찮게 취급하고 엉뚱한 종교 행사와 각종 프로그램으
로 신앙의 도리를 대체하고 있는 한국 장로교회를 올바로 진단하고 평가해
야 할 때이다. 

한국 장로교회는 자신의 모습도 바르게 평가하지 못하면서 칼빈을 평가하고
자 하는 오만한 자세를 버리고 이제 말씀의 거울 앞에 스스로를 겸손히 비추
어 보아야 한다. 이를 위해 장로교회의 목사와 신학자들이 장로교회가 고백
하는 역사적 신앙고백이 무엇인지를 잘 살피고 이를 통해 건전한 신앙의 상
속이 바르게 이루어지도록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것이 우리
와 우리의 자녀, 다음 세대의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하나님의 말
씀을 경외하는 본이 될 것이며 우리와 한국 장로교회를 살리는 방편이 될 것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