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식품이 더 맛있어 보이는 법이다 

0
1

불량식품이 더 맛있어 보이는 법이다 

가볍고 현세적이며 감각적인 시대를 살아가는 기독인들은 현대 풍조로부터 
결코 자유롭다고 할 수 없다. 분명 우리 시대 교회는 너무도 가볍고 현세적
이며 또 감각적인 세대로부터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 이런 시대에 우리 기독
인들은 어떤 자세로 살아가야 하는가?

감각적인 시대 풍조에 물들게 되면 외형적으로는 성경을 말하고 십자가를 말
하면서도 정작 그 정신으로부터 점점 멀어지기 마련이다. 그 결과 무엇이 성
경이 말하는 본질이며 거기에 따르는 삶인지를 분별하려 들지 않는다.

하나님의 계획과 주권을 바르게 알고 인정하는 기독인이라면 이 땅에서 누리
고 얻는 것들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나아가 이 땅에서는 고난
과 시련을 겪게 되지만 내세에서는 전 삶을 통해 대망(待望)하던 주님과 함
께 말할 수 없는 영광과 기쁨을 누리게 됨을 믿고 살기 마련이다. 이것이 성
경의 정신이며 하나님의 계시에 담겨 있는 핵심이다. 

하지만 오늘날 적지 않은 
교회들이 복음을 이 땅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는 것
으로 인식하게 하고 그것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가르치고 있다. 하나님을 
‘램프의 요정’쯤으로 전락시키고 우리의 소원과 필요를 채워주는 존재로 
인식하도록 오도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도깨비 방망이’를 가지
고 세상에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고지(高地)를 지향하라고 가르치고 있
다. 

그렇게 배웠고 그렇게 믿는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이 땅에서의 위로와 풍요
가 최고의 관심사가 된다. 멀리 보이는 하늘도성이나 이 땅에서 ‘전투하는 
교회’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자신의 부요와 사회적 성공, 가족의 행복
과 건강을 주된 관심사에 올려 놓고서도 거기에 하나님 영광을 덧칠해 놓고
는 자기 스스로를 속이고 위로하고 있다. 정말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라면 
욥과 같이 하루아침에 그것을 다 잃는다고 해도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어야 
한다. 그 많은 재물 다 팔아 주를 따르라고 하면 그렇게 할 수 있어야 한
다. 

성경은 우리의 눈을 이 땅이 아닌 하늘을 바라보라고 한다. 그런데도 우리 
시대는 우리의 눈을 현세 지향적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 그것은 하나
님의 전
능하심과 자비하심이란 성품을 이용하여 우리의 타락한 본성을 교묘하게 자
극하는 ‘종교심’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는 시대 정신으로 혼합된 복음이 아닌 순수한 복음으로 돌아가 성경이 
말하는 대로 ‘세상이 감당치 못할’ 교회가 되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
고 드러내며 살아야 한다. 우리 안에 깊이 자리잡은 부패한 본성에 충실한 
본능을 제어하고, 올바른 하나님의 뜻에 우리의 생각과 삶과 습관을 맞춰나
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