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적 성탄절 문화 형성과 교회

0
2

복음적 성탄절 문화 형성과 교회

죄와 어둠의 세상에 구원과 빛을 주시려고 구주께서 성탄하심을 기뻐하는 감
사함의 물결이 이젠 기독교 문화 국가는 물론이고 세계적인 잔칫날(holyday)
이 되었음은 크게 흐뭇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한편 문제는 구주 성탄
을 감사하고 전해야 하는 교회가 본래의 의미를 전하는 데도 미숙하지만, 세
상은 몇십 걸음 더 곁길로 나가서 이 성탄절을 아예 년말과 함께 즐기는 축
제의 날로 변하여 가는 모습들을 보면서 교회는 경성해야겠고, 그리고 교회
는 성탄의 진정한 의미와 메시지를 전하는 데 진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또 하나의 문제는 교회마저 물론 부분적이기는 하겠지만 화려하게 장
식하고, 개교회를 드러내는 데 열심이고 청소년들은 늦게까지, 때론 밤을 지
새우며 오락 등으로 즐기는 풍토가 아닌가한다. 그리고 대부분 성탄의 감사
와 기쁨을 전하는 방법으로는 새벽 찬양이나, 어려운 이웃 섬기는 일 등이 
철저히 개 교회 중심이라는 사실이다. 이렇게 하는 것이 신속하고 필요 
적절
히 행동함에는 효과적이지만, 그러나 미미하기 쉽고 그나마 규모가 작은 교
회는 제대로 봉사하기에는 역부족이라 외롭고 쓸쓸하기까지 할 것이다.
베들레헴의 처음 성탄절에 구주 성탄을 알리고 찬양하는 천사들은 “천군 천
사”들이 대합창으로 찬양하며 선포하지 않았는가. 목자들도 뿔뿔이가 아니
고 함께 같이 구주 계신 곳을 찾아서 예수님을 맞이하지 않았는가.
거룩하고 고요한 밤에, 우주보다 큰 사랑의 고난을 안고 그것을 펼치려 성탄
하신 구주 예수님의 그 성탄의 메시지를 교회는 그 의미를 잘 전달되게 해
야 하는 것이다. 화려함보다 더 겸비함으로 세리와 죄인 곁으로 가고자 하
는 몸가짐과 그 메시지를 담은 감사와 섬김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되어야 하리
라 본다.
특별히 교회가 연합하여야 성탄절의 세속화의 물결을 막고 바른 성탄의 은혜
를 온 누리에 퍼지게 할 수 있으리라 본다. 즉 연합으로 찬양도 하고 사회봉
사도 했으면 한다. 
우선 노회별로 하든지 규모가 큰 노회는 시찰회별로 하든지 교회가 연합하
여 해당 지역 주요 거리에서 고요한 시간대에 연합찬양대가 새벽 찬양을 함
으로써 구주 성탄의 기쁨과 감사
를 온 누리에 전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교
회가 연합하고 힘을 합해서 지역의 섬김과 위로가 필요한 곳에 제대로 규모
를 갖추어서 섬기고 위로한다면 예수님의 성탄의 메시지가 감동적으로 전해
지고 세속 물결을 차단하면서 복음적 성탄절 문화형성에 기여하리라고 본
다. 
우리 교단 교회, 노회에서부터 앞서가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목회자들이 머
리를 맞대고 기도하며 진행한다면 실질적인 교회 연합도 이루어지고, 멀리
는 지역 안에서 범교단적으로까지 확대된다면 더 아름다운 문화형성이 되어 
성탄하신 주님께 영광이 드려지리라 보는 바이다.

기름유출사고, 범교회적 자원봉사 나서자

태안 앞바다 기름 유출 사고로 청정해역의 오염과 생태계 파괴는 물론 주민
들과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본 교단을 비롯한 한국교회가 
한마음이 돼 이들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아울러 전국교회에
서는 피해 주민을 위한 특별기도와 함께 구제 헌금 모금 운동을 벌여 실의
에 빠진 피해 주민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한 사랑을 펼치고 있다
고 한다.
총회 임원회는 이번 사태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하고 
총회 사회복지부 및 충
남노회와 연계를 통한 구제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전국교회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현장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 활동과 피해 주민 지원을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어촌은 주로 굴과 김을 채취해서 겨울을 났었는데 이번 기름 유출 사고로 채
취장과 양식장들이 모두 타르 덩어리로 덮이는 바람에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해변과 바위 틈새가 타르 덩어리도 범벅이 되어 있지
만 주민들의 인력만으로 이것들을 제거하기에는 일손이 턱없이 모자라는 실
정이다.
생업을 전폐하고 연일 기름 제거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주민들에게 식음료
를 봉사하는 일들이 큰 도움과 격려가 될 것이다. 이럴 때 전국교회가 자원
하여 일손을 돕는다면 실의에 빠져 있는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 때
맞춰 총회 사회복지부에서는 충남노회와 연계하여 주민들을 돕는 방법을 모
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국 교회가 총회 사회복지부를 위해 기도하며 함
께 협력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