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신교단의 긍지될 부분을 제창한다

0
8

합신교단의 긍지될 부분을 제창한다

강성일 목사_부총회장 

우리 한국 교계 안에만 해도 실로 수많은 교단이 있다. 오늘의 분립에는 여
러 가지 사유들이 있겠지만 나름대로 명분과 이념 때문이었을 것이다. 교회
의 하나됨의 차원에서는 불행한 일이지만, 한편 개성들을 잘 발휘하여 조화
와 화합을 이루어 복음 선교에 멋있게 기여되기를 바란다. 그러나 이 교단들
이 분명한 기치와 명분과 긍지가 없다면 또 하나의 이해 관계로 분립된 교단
이 되고 말 뿐이다.
시대마다 교단과 교회의 중요한 과제는 교리의 순수성과 신앙의 본질성에 충
실한가에 있다. 진리의 말씀에 따라 순수하게 살아가고 있느냐 없느냐가 교회
의 순수성과 본질성을 잘 유지해 가는가 못 하는가로 나뉘게 된다. 이것에 충
실하지 못할 때 교회와 교단은 때묻기 시작하며 동시에 신앙의 생명력은 떨어
지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우리 교단과 교회의 현실적 활동을 점검하고 긍지
로 내세울 만한 체질이 되어가고 있는가를 돌아보면
서 다음과 같이 긍지가 
될 부분을 제창한다.

첫째, 진정한 섬김의 실천이다.
자본주의 사회는 시장 경제의 발전과 함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의 그 폭과 거
리가 점점 넓어지고 있다. 교계와 교회 안에서도 이 시장 경제적 현상이 점
점 선명히 드러나는 것 같다. 목회자와 신도가 열심히 잘 하여 많은 생명들
을 구원시키고 많은 일군을 배출해 내는 규모의 교회는 참으로 귀하고 존중되
어야 한다. 그러나 문제는 계속 자기 확장에만 열심하고 곁에 있는 열악한 환
경의 교회들을 성실히 섬기는 데 소홀한다면 진정한 섬김 부분에서는 취약한 
상태일 것이다. 
반대로 열악한 환경의 교회들을 섬겨 그 교회들이 성장 궤도에 진입하도록 돕
고 섬기는 데 열심히 한다면 이는 분명 신앙의 본질적인 섬김이 개인차원을 
넘어 교회차원으로 실현되는 것이다. 그리하여 교단 교회가 균형 있게 발전한
다면 이는 분명 교단의 긍지가 아닐 수 없다. 이번 총회회기에 발족된 “미자
립교회 활성화 대책 위원회”를 통해 이 일들이 힘차게 진척되기를 기대한다.

둘째, 진정한 익명성이다. 
선행과 기여와 헌신에는 본을 보여주기 위해 그 사실을 드러
냄이 필요하지만 
통상과 원칙으로는 귀하게 헌신하는 교회와 목회자가 익명을 주장한다면 이
는 더 아름다운 헌신이 될 것이다. 이런 분들의 익명의 헌신으로 인해 그 열
매들이 드러날 때마다 그 사랑을 받거나 그 열매들을 보는 자는 배의 감동을 
받을 것이다. 이런 현상이 보편화된다면, 이런 천국적 현장이 드러나는 일들
이 교단의 보편의 현상이 된다면 이는 분명 교단 안의 신앙적 긍지가 아닐 
수 없다.
인간의 본성은 명성을 좋아하고 또 마땅한 영예를 받을 자는 받아야 한다. 그
러나 귀한 헌신들을 힘껏 하고 그후에는 숨어버리는 교회와 목회자의 모습은 
더 큰 감동의 파문을 오래도록 일으킬 것이다. 이런 하나님 중심의 위대한 신
앙심은 아름다운 분위기로 이루어질 것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런 면에서 합신교단이나 타교단이나 이 두 면에서는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 열악한 환경에서 이름이 드러날 일이 없는 교회와 목회
자의 무력성은 날로 더해가고 있는 현상은 아닌가 한다. 
우리 합신교단이 이런 면에서 신앙 생활의 기치가 분명하여진다면 긍지요 보
람이며, 이 세대 앞에 모범적인 목회자와 교회들을 일구어 가는 
교단이 되리
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