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교리’와 ‘전통’은 구별되어야 한다

0
259

교리전통은 구별되어야 한다

 

바빙크가 그의 교의학에서 잘 지적했듯이, 교회의 전통을 성경보다 ‘위에’ 혹은 동등한 ‘옆에’ 두는 것은 중세 교회가 범했던 실수였고 악습이었다. 종교개혁자들은 그것을 개혁하여, 전통을 성경 ‘아래에’ 두면서, 오직 성경을 기치로 내걸었다.

 

우리도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 그런데 성경에서 나온 교리조차도 저런 ‘전통’과 같은 것이라고 혼동을 해버린다면 그것은 위험한 결과를 낳는다. 즉 교리는 종교개혁자들이 성경 ‘아래에’ 두고자 했던 그 ‘전통’과는 완전히 다른 것이다.

 

교회의 전통은 소중하다. 그러나 그것은 성경과 구분되며, 반드시 성경 아래에 있어야 한다. 교리도 소중하다. 전통과는 다른 이유에서 소중하다. 교리는 성경에서 나왔기 때문에 소중하다. 따라서 이것은 성경 위에 혹은 옆에 혹은 아래에 두는 것이 아니다. 올바른 교리는 항상 성경에서 비롯되며, 성경의 지지를 받는다. 따라서 교리를 배운다는 것은 곧 성경을 배운다는 것이다.

 

교리가 역사라고 하는 시간 속에서 다음 세대의 교회에 상속되면서 교회의 전통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출발점도 다르고 개념도 다른 것을 혼동하여 ‘교리와 전통은 배제해야 한다’거나, ‘교리와 전통을 배우기 전에 성경을 먼저 배워야 한다’는 식의 주장을 펴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은 교리와 전통에 대한 개념의 혼동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교리는 성경에서 나오고 성경으로 돌아가기에 성경 연구를 통해 성경과 다른 점이 밝혀진 교리가 있다. 그 교리는 즉시 자기 자리를 상실하고 개혁된다. 그 위치에서 개혁되지 않고 버티는 교리가 있다면, 그것이 바로 이단이다. 이처럼 교리를 만들기도 하고 개혁하기도 하는 주체는 오직 성경이다.

 

그렇다면 교회에서 전통을 만들고 그 전통을 따라 잘못된 교리를 고수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이단과 사이비를 양산하는 결과만을 가져올 따름이다. 이러한 개념조차 구분이 없는 사람에게는 여전히 교리는 성경을 가로막는 전통일 뿐이다.

 

차제에 우리는 역사적인 보편 교회가 고백해 온 신앙고백서와 그에 따른 교리문답서에 보다 깊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러한 문서들을 ‘전통’이라는 명찰을 붙여서 배제한다는 것은 결국 우리들이 고백하는 역사적인 신앙의 내용들조차 무시하는 잘못된 관행을 낳을 뿐임을 명심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