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의 위기론과 대형교회들 

0
5

한국교회의 위기론과 대형교회들 

김재성 교수

그동안 한국교회는 날로 발전하여왔고, 세계를 향한 복음전파와 봉사에서 앞
장서 왔다. 그러나 최근 교회와 관련된 일들 가운데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는 불미스러운 일들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지금 한국교회가 직면한 일에 대해서 어느 누구에게만 탓을 돌리는 것은 바
람직 하지 않다. 교파와 교단을 초월해서 우리 한국교회가 더욱 거룩한 생활
에 힘써야만 한다. 문제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별로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하
고 있다는데 있다. 거의 대부분의 중소형 교회들과 개척교회들은 전도의 열매
가 쉽지 않아서 운영상의 난관에 봉착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대형교회들마저
도 빛과 소금의 사명을 다하지 못하고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사실 대형교
회들을 조금 자세히 들여다보면 절박한 위기감을 느끼게 된다. 소형교회의 문
제와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지금 한국은 총
체적 위기상황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은 경제위기
만을 거론하고 있다. 그보다 본질적인 문제는 대부분 거론하지 않고 그저 표
피적인 문제만을 거론하고 있다. 한국의 위기는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이지 못
해서 발생한 것이라고만 할 수 없다. 

그동안 한국은 고도 경제성장기를 거치면서 재벌구조의 산업화를 추구해왔
다. 대규모 기업집단은 거의 명문반열에 올라서 승승장구했다. 민주주의 발전
과 인권을 희생한 바탕 위에서 이들 대기업의 특혜와 번영이 가능했었다. 그
러나 정직하게 돈을 버는 일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다. 무조건 크고 많
이 벌어들이는 기업만이 버젓이 행세를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처럼 고도의 
급성장 배경에 얽혀있던 윤리부재 현상은 공적자금을 받은 기업들의 도덕적 
해이에서 여전히 드러나고 있다. 근면, 성실, 절제에 가치를 두는 ‘프로테스
탄트의 윤리’가 부재한 한국 기업들이 위기에 직면하게 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지금 한국교회가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진단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대기업을 선호하는 한국인들은 대도시에서도 그대로 반영되어 나타났
는데, 대
형교회 위조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는 점이다. 그런데, 지금 대형교회들이 거
의 대부분 지도력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담임목회자들의 은퇴에 직면해서, 
혹은 목회운영과 관련해서 거의 대부분 내부적으로 갈등, 분쟁, 분열에 휩싸
여 있다.

최근 몇 대형교회들은 지방에까지 프랜차이즈식으로 ‘지점’을 개척하여, 영
상으로 통일된 예배를 들이면서 성도들을 흡수하고 있다. 최근 서울의 한 대
형교회가 전세계적으로 ‘지부’를 구성하여 개척선교를 한다고 하다가, 미국 
보스톤과 로스엔젤레스 목회자들의 강력한 항의와 반발에 직면해 있다. 왜 이
미 교회들이 많이 사역하는 장소에 자신들의 대형 교회이름을 사용하는 또 다
른 교회를 개척해서 중복투자를 해야만 하는가? 이제 한국 대형교회들은 더 
이상 사도행전에 나오는 거룩한 교회 공동체는 사라지고, 오직 예배를 참석하
고 돌아가도록 만들어 버리는 것은 아닌지 심히 염려된다. 

이제 한국교회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 것인가? 모든 한국교회 구성원들
은 마음을 비우고 더욱 더 가난해 질 각오로 임해야 한다. 우리 설교자들은 
감동적이요, 창조
적인 신앙을 일깨우는데 밤낮을 가리지 말고 매달려야만 한
다. 대형교회는 마치 권력의 세습처럼 부정적으로 비춰지는 후계자 선정에 있
어서 공정하고 진솔하게 성도들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 정통 진리보다는 혹
세무민하는 이단이 성행하고,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서 사랑이 식어지는 이 시
대, 바로 우리는 벼랑 끝에 와 있다고 생각해야만 한다. 우리 개혁주의 교회
들은 확고한 말씀 중심의 신학에 충실하면서도, 좁은 우월의식에서 벗어나서 
겸허하게 반성하고 마음을 낮추는 일에 힘써야 한다. 한국 교회는 건전한 영
향력을 발휘하여, 어둡고 왜곡된 죄악과 부패에서 헤매는 한국인들의 희망이 
되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