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사고시 후감

0
6

99년 강도사교시가 원만하게 끝을 맺었다. 총 108명의 응시자 중 한 명의 결
시자를 제하고 다 응시했다. 이중에는 초시자와 재시자와 삼수자도 있었다. 
각자의 성적에 따라 합격과 불합격으로 단락이 지어졌지만 아쉬움도 없지 않
았다. 합격자 68명은 예년에 비해 약간 상승된 수이다.고시부에서는 출제문제
에 대하여 많은 배려를 하였다. 문제를 많이 내고 택일하는 방법과 많이 출제
하여 점수를 얻게 하는 배려를 하였다. 그러나 착실하게 준비한 자와 소홀히 
한 자의 차이점이 답안지에 여실하게 나타났다. 금번 논문제목은 ‘21세기 한
국교회를 위한 신학교육’이었다. 신학자도 아니며 미래학에 대한 학문적 조
예도 깊지않은 이들에게 다소 무리한 출제였다고 생각되었다. 응시자들 중에
서도 논제가 자신들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다는 말은 무리한 말이 아닌듯 싶
다. 그러나 열심히 공부하고 논술을 전개한 훌륭한 작품도 있었지만 또 한편
에는 도저히 읽기조차 힘겨운 논문도 있었다. 또하나는 논문 내용이 유사한 
작품이 있었고 심지어는 복사하듯 옮겨 
쓴 것도 있었다. 고시부는 이에 대해 
조사한 후 적절히 처리했다. 이러한 경우는 주해와 설교에도 있었다. 물론 논
문에 있어서 참고도서와 자료의 한계도 있었겠지만 그러나 열심히 공부한 자
와 적당히 한 자와의 차이는 뚜렷하게 나타났다. 논문만 아니라 모든 응시과
목에서도 역시 그러했다.강도사고시는 목사후보생이 총회의 고시와 노회의 인
준을 받아 비로소 강도(설교)하는 공적인준을 받게되는 중요한 과정이다. 그
러므로 이를 소홀하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하게 되면 하고 못하게 되면 안
한다’는 식의 냉소적인 자세라면 차라리 처음부터 안하는 것이 좋다. 그동
안 노고를 아끼지 않은 고시부원들에게 감사드리며 합격자들에게 축하를 보내
며 뜻을 이루지 못한 응시자들에게 다시금 격려를 보낸다. 다시 한번 주어지
는 새로운 세기의 첫해에 합격의 영광을 안고 이 나라의 교회가 요청하는 신
실한 복음의 일군들이 되시기를 기원하는 바이다.

이전 기사서해충돌과 교회의 자세
다음 기사서글픈 이야기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