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가운데 진행된 26일 한누리전원교회 김훈 목사 은퇴식

0
3

김 훈 목사, 박병식 목사의 아름다운 퇴장
26일과 27일 각각 은퇴 및 원로 추대식 가져 
각 노회에서는 공로목사 추대 예식도 함께 

은혜가운데 진행된 26일 한누리전원교회 김훈 목사 은퇴식 

경기중노회 한누리전원교회(구지홍 목사)에서는 5월 26일 한누리전원교회 본
당에서 김 훈 목사 원로목사 추대 및 장로 권사 은퇴식을 거행했다. 

이와 아울러 경기중노회 공로목사 추대식도 함께 거행됐다. 

1부예배는 구지홍 목사의 인도로 오광석 목사의 기도, 송경환 목사의 성경봉
독, 박영선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박영선 목사는 “김 훈 목사님은 제가 중학교 때 주일학교 은사이셨기 때문
에 저를 이 자리에 부르신 것 같다”고 전제한 뒤 “목사와 장로, 권사 은퇴식
은 ‘그동안 수고했으니 감사드린다’라고 치르는 단순한 행사가 아닌, 구원
의 진정한 본질이 드러난 선한 싸움에서 승리하시고 거룩한 산 증인으로 살
아온 모습을 기억하는 축제와 감격의 자리가 되며 또한 동
시에 원숙한 신앙
의 경지에 이른 선배들을 보며 우리 모두 기꺼이 그 길을 따르겠다고 다짐하
는 거룩한 자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장로, 권사 은퇴식에서는 문재륜 장로와 김봉순, 박 춘, 이문심, 정
동현, 최석순 권사가 은퇴하고 교우들로부터 감사장과 선물을 받았다. 

3부 원로목사 추대식은 김 훈 목사의 어릴 적 모습과 교회 및 총회에서 헌신
했던 모습들을 슬라이드 동영상으로 감상한 것을 시작으로 백화흠 장로의 원
로목사 추대사, 당회장 선포에 이어 경기중노회장 문석건 목사가 공로목사 
추대사 및 선포, 기관대표들의 감사와 축복, 권태진 목사의 권면, 김종석 두
란노교회 원로목사, 오덕교 합신총장, 김우석 경친회 회장의 축사가 이어졌
으며 신복윤 합신 명예총장의 축도로 2시간 30분에 걸친 예배를 마쳤다. 

김 훈 목사는 감사인사를 통해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오늘의 제가 되었고, 
하나님의 은혜가 헛되지 않아서, 목회사역을 무사히 마치고, 여러분의 축복 
가운데 명예롭게 은퇴하게 됐다”며 “이 모든 것이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저
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와 특히 너무 부족한 
저를 믿어주고, 따라주고, 
도와준 교우 여러분의 사랑 때문이었다”면서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여러분
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김 훈 목사는 1969년 5월 한누리전원교회를 개척, 그해 9월 교회당을 건축하
고 교회 설립예배를 함께 드린 것을 시작으로 만 38년동안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는 일과 기도, 교회를 위한 헌신과 봉사에 본을 보였다. 

또 1997년 합동신학교에서 회집됐던 제82회 총회에서 총회장으로 취임, 1년
동안 교단을 위해 헌신하는 등 교단의 화목과 발전을 위해 크게 이바지했
다. 

김 훈 목사는 ‘다른 사람을 생각하자, 다음 사람을 생각하자’란 ‘둘다주
의’를 늘 주장해 ‘둘다 김훈’으로 불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