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선사절단 제37회 미주총회 참석 – 미주 사역 합신 목회자와 교제도

0
8

친선사절단 제37회 미주총회 참석

미주 사역 합신 목회자와 교제도

 

 _미주총회.jpg

 

이철호 총회장(강성교회)과 구자신 총회서기(한뜻교회), 박 혁 총회총무(성가교회)는 5월 21()부터 5월 24()까지 3박 4일동안 미국 서부 LA 소재 웨스틴호텔에서 개최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총회(이하 미주총회37회 총회에 친선사절단으로 참석했다.

 

친선사절단은 총회기간 중 내빈 인사와 함께 미주 총회 임원들과 사귐을 갖고 양 교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친선사절단은 총회기간 중 둘째날 내빈 인사를 했으며이철호 총회장은 셋째날인 23일 목요일 저녁예배에 말씀을 전했다.

 

이철호 총회장은 내빈 인사말을 통해 한국교회 뿐 아니라 미주교회 역시 큰 위기 상황가운데 있다고 전제한 뒤 양 교단이 지혜를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참석한 모든 총대들에게 큰 은혜를 끼쳤다.

 

한편총회 둘째 날인 5월 22일 수요일 정오에는 친선사절단과 총회에 참석한 동문들 및 타교단 소속으로 뉴욕지역에서 목회하고 있는 동문들이 함께 모여서 귀한 교제를 나누었다.

 

이날 동문모임에는 김광삼(2), 김성득(2), 심의남(2), 황상하(3), 정관호(3), 김재열(4), 명종남(6), 이성우(6), 임희관(6), 장영일(7), 민경엽(9), 김문일(9), 김영렬(13), 박승우(20), 추석근(20), 김창곤(24), 윤영준(25등 많은 동문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고신과의 합동 추진 과정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의 발전상과 토지 수용 과정 가운데 임한 하나님의 은혜 등 관심사에 대해 환담을 나눈 가운데 특히친선사절단은 총회가 평안함 가운데 성장 발전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뉴욕중부교회(김재열 목사)는 13년 동안 준비 끝에 건축 설계 변경 중에 있으며 올해 말 착공한다는 소식도 전했다.

 

총회를 마친 후에 이철호 총회장은 베다니한신교회와 세리토스우리교회에서 집회를 인도하는 등 바쁜 일정을 보냈다.

_미주총회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