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7회 정기총회 개막

0
3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7회 정기총회 개막

 

 
역사적인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7회 정기총회가 9월 18일 오후 2시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 소재 군포제일교회당(권태진 목사)에서 개막돼 제97회기를 섬길 총회 임원들을 선출하는 등 회무처리에 들어갔다.

 

전국 21개 노회 목사 총대 124명, 장로 총대 84명 총 208명의 총대와 언권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려진 개회예배는 직전총회장 권태진 목사의 사회로 직전장로부총회장 황의용 장로의 기도, 직전 서기 박성호 목사의 성경봉독, 군포제일교회 찬양대의 찬양, 권태진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권태진 목사는 ‘예수님을 생각하라'(마 27:27-31)란 제목의 설교에서 “지난날을 돌아보면 홍해 길을 건너게 하셨듯이 우리 교단이 할 수 없는 일들을 하나님께서 해주셨다”며 “한국교회가 우리 교단을 보면서 모범으로 삼고 있으며, 그리고 바른교회, 바른신학, 바른생활 만이 올바른 길이라고 인정하고 있다. 모든 매스컴이 우리를 쳐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권 총회장은 “심는 대로 거둔다는 것은 요행이 없다는 말인 것처럼 예수님을 부끄러워하면 예수님도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신다. 우리가 예수님을 생각하면 서운한 것도 없고, 분노도 없으며, 어머니의 분량까지도 감당할 수 있는 것처럼 예수께서 지신 십자가의 길을 바라보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태진 목사의 인도로 성찬식이 진행되었고 증경총회장 김 훈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