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신-고신 합동추진위원회, 첫 상견례 갖고 의견 조율

0
5

합신-고신 합동추진위원회, 첫 상견례 갖고 의견 조율

 

 

 

본 교단 합동추진위원회와 예장고신 합동추진위원회가 12월 20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상견례를 가졌다. 

 

예장 고신 합동위원회가 초청한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첫 만남은 양 교단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예배에 이어 참석자 소개, 고신 총회장의 환영사, 합신 총회장의 답사 순으로 이뤄졌으며 간담회 순서로 마무리됐다.  

 

정근두 고신 총회장은 “세 차례 (비공식적으로) 만났지만 고신은 합신 외에는, 합신은 고신 외에는 합동할 교단을 쉽게 떠올릴 수 없는 것을 지난 번 모임을 통해 인식을 했다. 그것은 양 교단은 박윤선 박사라는 훌륭한 분을 교정으로 모셨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 하나님 앞에서 한국교회 역사 앞에서 거리낌없는 활동을 보여주는 위원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환영사를 표했다. 

 

이에 권태진 본 교단 총회장은 “몇 번 만나고 여러 가지 생각해본 결과 만난 것이 우연이 아니라는 생각을 한다”면서 “우리 교단철학은 혼자가면 빨리는 가는데 멀리는 못가고 같이 가야 속도가 늦어도 멀리 갈 수 있다는 생각에서 굉장히 신중하다”고 밝히고 “누군가 특별히 나타나서 일을 진행하는 것 보다 원칙을 지키면서 소중한 신학철학을 사랑하면서 교류할 뜻을 분명히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주로 합신 위원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김 훈 목사는 “양 교단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공통점, 또 차이점을 서로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서는 소위원회가 필요하다”며 “특히 고신은 우리보다 역사, 교세 모두 2배나 돼 흡수통합 등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다”고 제기하고 “필요한 장치를 제안해야 안심하고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최홍준 목사는 “정서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신학적으로는 큰 문제가 없어 고신과 타교단이라는 생각을 안해 봤다”며 “내년쯤 합동하는 쪽으로 정해야 제대로 추진되지 않겠느냐”고 밝히고 “디데이를 어느 정도 정해놓고 소위원회를 만들어서 추진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했다. 

 

박성호 목사는 “우리는 원래 개혁이었다. 우리도 전에 분열의 아픔이 있어서 예장개혁이 수십 조각이 되었다”며 “그래서 전체를 잘 아우르면서 진행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같이 고심해 가야 할 것”이라고 뜻을 표했다. 

 

양 교단 위원들은 성령의 뜨거운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성령의 감동에 의해서 의견을 조율하는 가운데 긍정적 차원에서 합동을 추진하되 신중히 준비해 진행 할 것을 천명했다. 

 

다음 제2차 모임은 예장합신 초청으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