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6회 정기총회 개막 

0
12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6회 정기총회 개막 
총회장에 권태진 목사, 부총회장에 이철호 목사 황의용 장로 선출

 

 

DSC00873.JPG

 

역사적인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6회 정기총회가 9월 20일 오후 2시 서울 강동구 길동 소재 은평교회당(장상래 목사)에서 개막돼 제96회기를 섬길 총회 임원들을 선출하는 등 회무처리에 들어갔다.

 

 

전국 21개 노회 총대와 언권회원 등 총 200여명의 총대가 참석한 가운데 드려진 개회예배는 직전총회장 장상래 목사의 사회로 직전장로부총회장 정문영 장로의 기도, 직전 서기 전 현 목사의 성경봉독, 은평교회 찬양대의 찬양, 장상래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장상래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고전 15:9-10)란 제목의 설교에서 “△구원과 영생과 천국을 선물로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는 사실 △우리의 힘이 아닌 하나님의 은혜로 이루어 나가는 성화 △내세의 영광을 누리는 소망을 갖는 것,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면서 “우리는 총회에 임하고 서로 안건을 논의할 때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사람이 원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서로 힘써 이루어 나가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장 목사는 또 “이제 총회를 임함에 있어 지난 한 회기 동안 우리는 그렇게 하나님의 은혜를 받았고 이처럼 제96회 총회를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그동안 모든 일들을 감당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우리 모두 미래의 영광을 바라보며 총회에 임한다면 더 풍성한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상래 목사의 인도로 성찬식이 진행되었고 증경총회장 김명혁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제96회 신임 총회장에는  189표 중 118표를 얻은 권태진 목사(경기중노회 군포제일교회)가 선출됐다. 

이어진 임원 투표에서 목사부총회장에는 187 표중 이철호, 우종휴, 이주형, 한광수, 박삼열 목사 순으로 나온 가운데 과반수가 나오지 않아 2차 투표에 들어갔다. 

 

2차 투표도 1차와 마찬가지로 190표중 이철호 목사 95표로 1표가 부족,  과반수가 나오지 않아 3차 투표에 들어갔다.  

 

목사부총회장 3차 투표에서 192표중 129표를 얻은 이철호 목사(인천노회  강성교회)가 선출됐다. 

 

장로부총회장에는 190표중 145표를 얻은 황의용 장로(동서울노회 성심교회)가 선출됐다. 

 

또 서기에는 박성호 목사(부산노회 푸른초장교회) , 부서기에는 구자신 목사(전남노회 한뜻교회), 회록서기에는 최칠용 목사(서서울노회 시은교회), 부회록서기에는 박 혁 목사(중서울노회 성가교회), 회계에는 김승모 장로(북서울노회 대동교회), 부회계에는 송태진 장로(경기북노회 새하늘교회)가 각각 선출됐다. 

 

권태진 총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세우신 하나님과 총대 여러분들의 뜻을 알고 한국 교계와 우리 교단에 유익이 되도록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로 분초를 아껴 사명을 감당할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성령의 능력을 덧입어 시대의 횃불 역할을 감당하자”고 말했다.                                 

 

권 총회장은 또 “본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으로서 흔들림 없이 우리 교단의 전통과 역사를 잘 지켜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교단이 되도록 힘쓰겠다”며 특히 “한국 교계에서 우리 교단의 위상을 더욱 높이기 위해 일치와 갱신에 노력하겠으며, 내적으로는 개척 교회와 총회 각 부서의 부흥과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 목사는 끝으로  “우리 교단이 복음적 교단으로 다져질 수 있도록 역사에 부끄러움이 없는 총회가 되기 부탁드린다”며 “저 또한 착하고 충성된 종으로 이번 회기 동안에 열정을 다하여 여러분들을 섬기겠다”고 맺었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탈퇴의 건’을 비롯해  ‘WCC에 대한 신학적 입장’ ‘관상기도와 레노바레 운동’ ‘주일 성수 문제’ ‘소위 가정교회’에 대한 연구 조사 발표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