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한 부흥운동으로 교단 발전 앞장 다짐 – ‘합신 부흥사회’ 조직 개편, 회장에 김성문 목사 

0
1

건전한 부흥운동으로 교단 발전 앞장 다짐
‘합신 부흥사회’ 조직 개편, 회장에 김성문 목사 

 

 

 

합신 교단에 건전한 부흥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총회 부흥전도단이 최근 전열을 새롭게 가다듬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총회 부흥전도단은 11월 8일 총회 회의실에서 모임을 갖고 기존 명칭을 ‘합신 부흥사회’로 변경했다.

 

또 회장에 김성문 목사(대곶교회), 부회장에 이주형 목사(오정성화교회), 사무총장에 심훈진 목사(동작중앙교회)를 각각 선출하는 한편, 총무와 회계, 서기 등 나머지 임원은 회장단에 일임했다.

 

합신 부흥사회는 앞으로 부흥사간 교류, 신학세미나 개최, 건전한 부흥운동 전개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으며 건전한 부흥운동과 교단 발전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심훈진 사무총장은 “합신 소속 각 지교회들이 부흥운동으로 뜨겁게 일어나는데, 합신 부흥사회가 그 역할을 감당하는 작은 불씨가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열악한 환경속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도시 미자립교회와 농어촌 교회들에게 부흥사회 회원들이 자비량으로 부흥회를 열어 성도들에게 영적으로 활성화시키고 목회자에게 목회의 힘과 비전을 심어주는 연결 고리 역할을 감당하기 원한다”고 밝혔다.

 

크기변환_부흥사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