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5회 정기총회 개막

0
14

“영적 각성된 교단으로 이 시대에 책임 다하자”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5회 정기총회 개막

 

총회장에 장상래 목사 선출 
부총회장에 권태진 목사, 정문영 장로 피선

 

 

 크기변환_DSC_5220.JPG 
역사적인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제95회 정기총회가 9월 14일 오후 2시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 해창리 소재 고덕중앙교회당(임석영 목사)에서 개막돼 제95회기를 섬길 총회 임원들을 선출하는 등 회무처리에 들어갔다. 

 

전국 21개 노회 총대 181명과 언권회원 등 200여명의 총대가 참석한 가운데 드려진 개회예배는 직전총회장 임석영 목사의 사회로 직전장로부총회장 성문근 장로의 기도, 직전 서기 전 현 목사의 성경봉독, 고덕중앙교회 찬양대의 찬양, 임석영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임석영 목사는 ‘빚진 자의 마음'(롬 1:14-18)이란 제목의 설교에서 “사명에 임하는 바울의 자세는 ‘나는 모두에게 빚을 지고 있다’고 고백하고 있으며 직분을 주신 은혜에 감사함으로, 마지막에 결산하실 주님 앞에서 부끄럽지 않기를 바라는 가운데 또한 그 날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음을 성경을 통해 알 수 있다”면서 특히 “복음이 천하에 열매를 맺어 자라나고 있음을 기뻐하는 바울과 같이 천하 만국에 복음이 먼저 전파되길 간절히 원하는 합신 교단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크기변환_IMG_3646.JPG

임석영 목사는 또 “하나님께 받은 복음을 전하는 일에도 오직 믿음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행하는 바울의 방법대로 사명을 감당함에 있어서 마음은 세상의 기준을 쫓아가지 않으며 오직 믿음의 기준으로 바라보는 합신 교단 모든 성도들이 되길 바란다”고 말씀을 맺었다.

 

이어 임석영 목사의 인도로 성찬식이 진행되었고 증경총회장 김우석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절차에 따라 회원 호명과 총회장의 개회 선언에 이어 태평양노회 설립 보고, 임원선거에 들어갔다. 

 

제95회 신임 총회장에는 171표 중 161표로 압도적인 표를 얻은 장상래 목사(동서울노회 은평교회)가 선출됐다. 

 

장상래크기변환_DSC_5254.JPG신임 총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제95회 총회는 교단 설립 30주년을 맞이하는 된다”고 운을 뗀 뒤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며 우리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총회의 나아갈 길과 비전을 제시하는 은혜와 감동이 충만한 총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상래 총회장은 특히 “WCC 부산총회 유치로 시작된 교계의 갈등과 신학적 논쟁이 고조되는 때에, 우리의 모토였던 ‘바른 신학, 바른 교회, 바른 생활’을 위해 다시 한번 우리의 힘을 결집해야 한다”면서 이와 더불어 “한국교회의 연합사역에 적극 참여, 본 교단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한편, 하나님께서 한국교회 가운데 우리 합신 총회를 허락하신 뜻을 새기고 책임있는 교단으로 세워 나가는데 앞장 설 것”을 전국교회에 요청했다. 

 

장 총회장은 끝으로 “어려운 시대야말로 영적각성이 무엇보다 중요할 때”라며 “주일 국가고시실시 폐지를 위한 입법 활동 등 주일성수가 우리 사회에 제도화 되도록 주일 성수 운동을 계속하여 펼쳐나가기 원한다”며 전국교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크기변환_DSC_5233.JPG

이어진 임원 투표에서 목사부총회장에는 3차 투표까지 접전을 벌인 가운데 175표 중 89표를 얻은 권태진 목사(경기중노회 군포제일교회)가 선출됐다. 

 

장로부총회장에는 정문영 장로(서서울노회 큰빛교회)가 선출됐다. 

 

또 서기에는 전 현 목사(북서울노회 화평교회)가, 부서기에는 박성호 목사(부산노회 푸른초장교회), 회록서기에는 허성철 목사(인천노회 서문교회), 부회록서기에는 김태준 목사(경기서노회 중동교회), 회계에는 강원진 장로(남서울노회 대림교회), 부회계에는 김원철 장로(중서울노회 벧엘교회)가 각각 선출됐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는 ‘레노바레(관상기도)에 관한 건’ ‘가정교회에 관한 건’ ‘2013년 열리는 세계WCC대회에 대한 총회의 입장표명’ ‘한국독립교회및선교단체연합회 소속 목사의 영입에 관한 건’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