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노동자 영혼의 쉼터 – 희년국제선교교회 마석공동체 화재 전소

0
4

필리핀 노동자 영혼의 쉼터
희년국제선교교회 마석공동체 화재 전소
옆 공장 불에 옮겨 붙어…보상 한푼 못 받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성생가구 공단내 정착한 필리핀 노동자들의 영혼의 쉼
터였던 희년국제선교교회 마석공동체(장승필 목사)가 지난 11월 19일 갑작
스레 일어난 화재로 인해 교회 건물이 완전히 전소되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
고 있다. 

2000년 4월 부활절 주일예배를 드림으로 시작된 마석공동체는 불이 나기 전 
까지는 인근의 많은 필리핀 노동자들의 사랑방이었고 고향 집이었다. 

불이 나기 꼭 일주일 전, 지난 11월 12일에는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의해 사
상 초유의 불법체류자 단속이 감행되어 성생가구공단 내에서 비자가 만기된 
채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 100여명이 잡혀갔는데 그 중 필리핀 노동자는 34
명, 희년국제선교교회 교우는 9명이나 되었다. 

졸지에 많은 동료들을 강제출국조치로 인해 다시 볼 수 없게 된 필리핀 교우
들은 큰 충격과 불안에 휩싸였었다. 이러한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
엔 교회가 불에 타버리는 큰 아픔을 다시 겪고 있다. 

희년국제선교교회 장승필 목사는 “천막으로 지어졌던 교회는 옆 공장에서 날
라 온 불씨에 불이 붙어 순식간에 타버렸다”면서 “차갑고 매서운 바람이 몰
아치는 마석 성생가구공단내의 한 귀퉁이, 불에 타버린 잿더미 위에서 희년
국제선교교회가 다시 힘차게 일어설 수 있도록 한국교회와 교우들의 도움의 
손길을, 이 겨울의 길목에서 기다린다”고 말했다.

한편, 장승필 선교사가 소속된 경기중노회 노회장 전홍구 목사는 “지금 임시
장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으나 다시 건물을 지어 예배 처소를 마련해야
되는데 많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가운데 있다”고 밝히고 “저희 노회에
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전국교회가 기도와 협력을 도모하
여 주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승필 목사는 1996년부터 가리봉동과 마석 등 2곳에 교회를 개척하여 필리
핀 노동자들을 섬기고 있다.

문의 사항 및 연락처 : 018-327-7829(장승필 목사) 02)858-7829(희년선교회)

후원계좌 : 국민은행 225101-04-003652(희년국제선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