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장로교단 분열 넘어 일치·화합 다짐 – 제주선교100주년 기념 장로교연합감사예배

0
5

4개 장로교단 분열 넘어 일치·화합 다짐
제주선교100주년 기념 장로교연합감사예배

4개 장로교단이 분열의 역사를 뒤로한 채 한자리에 모여 뜨거운 형제애를 나
누었다. 

제주선교 100주년을 기념, 4개 장로교단 연합감사예배가 지난 9월 24일 저녁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연합예배에는 본 합신 교단을 비롯해 예장합동, 통합, 기장이 참여해 제
주선교 100주년을 기념하면서 지난 한 세기 동안 한국교회 부흥의 은혜를 되
새기고 하나님과 이웃을 위한 섬김의 사명을 다짐했다.

이날 연합예배에는 4개 장로교단 총회임원과 총대 4000여명을 비롯, 교회연합
기관 대표, 해외교회 대표, 제주지역 목회자 및 평신도, 지역유지 등 총 
5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연합예배 1부는 대회장 문상득 목사(합신 직전총회장)의 사회로 ‘찬양
과 환영의 시간’을 진행, 뮤지컬 ‘선교사 이기풍’ 공연, 축사 및 격려사, 
환영사, 대회사가 이어졌다. 

2부는 예장통합 총회장 김삼환 목사의 사회로 예장합동 총회장 최병남 목사
가 설교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그리스도인’을 제목으로 설교한 최 목
사는 “오늘날 우리 민족은 정치, 경제, 사회, 종교 등 모든 분야에서 총체적
인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비결은 기도에 있다”
고 강조했다. 

설교 후에는 ‘제주복음화와 세계선교를 위해’ 김정서 목사(제주영락교회)
가, ‘한국 장로교의 연합과 한국교회의 일치를 위해’ 최홍준 목사(호산나교
회)가, ‘민족의 치유와 통일을 위해’ 강용규 목사(한신교회)가 각각 연합기
도를 인도했다. 

이날 4개 교단은 또 한국 장로교회 제주선언을 통해 한국교회 분열의 죄를 회
개하고 화합과 일치에 힘쓰고 겸손과 사랑으로 세상에 희망을 주는 교회가 
될 것을 다짐했다.

제주선언에는 ▲건강한 인간의 삶 구현 ▲검소한 생활 실천 ▲교계 화합과 일
치 ▲소외된 이웃을 향한 사랑실천 ▲인류평화와 공영을 위한 실천 ▲세계선
교를 다짐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날 예배의 헌금은 전액 제주지역 선교와 사
회봉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또 순서에는 없었지만 김삼환 목사의 인도
로 신사참배 및 분열의 죄를 회개하고 한국교회 일치와 연합을 위해 통성으
로 기도했다. 

한편 이번 연합예배는 반세기 동안 분열의 역사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장로
교단들의 연합과 일치를 촉진하고 교계 연합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