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실한 믿음으로 충성하는 임직자 되기를 – 예수우리교회 집사 장립 등 임직식 거행 

0
5

신실한 믿음으로 충성하는 임직자 되기를
예수우리교회 집사 장립 등 임직식 거행 

중서울노회 예수우리교회(허순 목사)는 6월 15일 예수우리교회 본당에서 하
나님의 은혜 가운데 임직 감사예배를 통해 집사 장립과 권사취임 및 명예권
사를 추대했다.

임직감사예배는 1부 예배, 2부 임직식, 3부 축하 순으로 진행됐으며 1부 예
배는 허순 목사의 인도로 이태진 집사의 기도, 최덕수 목사의 성경봉독에 이
어 합신 목회대학원장 정창균 교수가 ‘하나님께 민첩한 사람의 복’이란 제목
으로 말씀을 전했다. 

정창균 교수는 “교회 공동체의 사명을 수행하는 지도자는 영적인 민감함을 
갖추어야 한다”고 말하고 “민감함 뿐 아니라 영적인 분별력을 통한 민첩함
을 잃지 말아야 한다”면서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에 대한 깊은 신뢰와 믿음
을 가지고 하나님의 위대하신 계획과 역사에 동참하는 복을 받는 일꾼이 되
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진 임직식에서는 이날 채규복 씨가 집사에 장립됐으며 임미경, 최정옥 
씨가 권사에 취임, 김계순, 김의숙 씨가 명예권사에 추대됐다. 

축하 순서는 숭실대 OB 남성중창단의 축가와 조덕래 목사의 임직자에게 권
면, 이동희 목사의 교우들에게 권면에 이어, 최석범 중서울노회장의 축도로 
모든 예배를 마쳤다. 

허 순 목사는 “종교개혁자 칼빈은 ‘교회는 신자들의 어머니’라고 하였는데 
이는 신자들이 교회 안에서 양육되어야 한다는 의미”라면서 “주님께서 피흘
려 세우신 교회에서 임직을 받은 분들은 자신들이 받은 직분을 통하여 믿음
이 더욱 성장하기를 바라며 또한 임직자들은 교회 안에서 양육이 필요한 신
자들을 돌보며, 믿음의 길라잡이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허 목사는 특히 “임직 받은 분이 자신의 명예를 위하지 않고, 신실한 믿음으
로 예수님께 충성하도록 모든 신자들은 함께 기도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