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및 연합예배

0
43

“민족과 함께, 교회와 함께”

교계,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및 연합예배

 

홍동필 총회장과 안란희 전도사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는 모습

 

 ‘3.1운동 100년 한국교회 선언문’을 발표하는 모습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가 한 자리에 모여 3.1정신과 순교신앙 계승을 다짐했다.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주요 교단은 지난 3월 1일 서울시청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민족과 함께, 교회와 함께’라는 주제로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기념대회를 열었다.

이날 기념대회에는 예장합동(총회장 이승희 목사), 예장통합(총회장 림형석 목사) 등 70여 개 교단과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등 연합기관 및 단체 40여 개가 참여했다.

2만여 명의 성도들이 참석한 이날 대회에서 ‘진리와 자유’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믿음의 선진들이 대한민국의 해방을 위해 앞장섰듯 우리는 소외된 자들에게 다가가 참된 진리와 자유를 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설교 후 참석자들은 ‘3.1정신과 순교신앙계승’‘나라와 민족’‘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등을 위해 통성으로 기도했다.

이어 홍동필 본 합신 교단 총회장을 비롯한 각 교단 지도자들은 선조들의 신앙과 독립정신을 이어받을 것을 다짐하며 ‘3.1운동 100년 한국교회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또 기성 김진호 총무의 선창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외쳤고 한국기독교학교연맹 소속 교목과 12명의 학생들은 기미독립선언서를 풀어 쓴 요약문을 낭독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가 정동제일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예배를 드렸다.

교회협 회장 이성희 목사는 설교에서 “3.1운동은 민족운동에 참여한 신앙의 선배들이 가슴 뜨거운 행복을 사회 현장에서 경험한 사건”이라면서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한국교회가 뜨거운 행복을 회복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세상과 교회를 위한 기도’의 시간에는 행복, 공동체, 다양성, 여성, 청년, 교육, 생태, 한반도의 평화, 세계평화 등을 위해 서산농아교회, 이주노동자, YMCA전국연맹 대학부 등 단체의 대표들이 나서 기도했으며 각 교단 총회장들에게 기도문과 십자가를 전달했다.

기도 후 예장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의 집례로 진행된 성찬식에서 참석자들은 3.1운동의 정신을 이어받아 동서남북 모두가 하나 돼 새로운 100년의 다짐을 이어갈 것을 선포했다. 예배는 한국구세군 사령관 김필수 사관의 인도로 파송의 말씀 낭독 후 교단장 및 기관 대표들의 공동축도로 마무리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