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조찬기도회 및 월례발표회 개최

0
31

포괄적 차별금지법 대안 모색

한복협, 조찬기도회 및 월례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이정익 목사)가 지난 2월 15일 서울영동교회에서 조찬기도회 및 월례발표회를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대안을 모색했다.

이번 월례발표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을 주제로 이상원 교수(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와 아이미니스트리 대표 박진권 선교사가 각각 신학윤리적, 한국교회적 입장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이상원 교수는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동성애 합법화 시도가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는 배경을 설명한 후 동성애 합법화 운동이 다음세대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동성애 합법화를 위한 운동은 차별금지법과 젠더교육 등으로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세뇌시키기 시작했다.”며 “이는 동성애에 대한 비판을 사실상 할 수 없게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교회들이 연합해 동성애 합법화를 저지해야 함은 물론 교회에서 하나님이 정하신 창조질서에 의해 무엇이 죄인지를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탈동성애 사역을 하고 있는 박진권 선교사는 20여 년간 동성애자로 살다 하나님 앞에 회개하며 돌이킨 자신의 이야기를 간증했다. 그는 탈동성애 사역 현장에서 만난 크리스천 동성애자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목회자들이 내 가족처럼 그들을 품고 기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