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대신 총회, 교단명칭 유지키로

0
103

예장대신, 교단명칭 유지키로

새 총회장 유충국 목사 등 선출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가 지난 9월 11~14일 천안 백석대학교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새 총회장에 유충국 목사(제자교회)를 선출했다.

이번 총회에서 대신은 지난 2015년 구 대신과의 교단 통합 합의에 따라 회장단을 추대 형식으로 선출했다. 이에 따라 총회장에 유충국 목사, 제1부총회장 이주훈 목사(동탄사랑의교회), 제2부총회장 박근상 목사(대전신석장로교회), 제3부총회장 박경배 목사(송촌장로교회), 장로부총회장 이재원 장로(해오름교회)를 추대했다.

이번 총회에서 대신은 교단 명칭 변경 문제로 혼란과 갈등을 겪었으나 일단 명칭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전 총회장으로 구성된 정책자문단이 만장일치로 ‘대신’ 명칭 유지를 결정했고, 총대들은 기립박수로 이를 받아들였다. 정책자문단은 또 구 대신 측이 항소심에서 승소할 수 있도록 적극 돕기로 했으며 만일 재판에서 패소할 경우 구 대신은 모든 권한을 내려놓고 총회는 임시총회를 열기로 했다.

앞서 구 백석과 구 대신은 통합합의에 따라 그동안 예장대신총회 명칭을 사용해왔으나, 지난 6월 교단통합과 관련한 ‘총회결의무효확인소송’에서 구 대신 수호측이 승소하면서 ‘대신’을 다시 ‘백석’으로 환원해야 주장이 거세게 일었다.

이번 총회에서는 또 대신 장로연합회가 올린 노회 산하 장로연합회 조직을 위한 헌법 개정의 건은 기각됐으며, 인간 수명 100세 시대를 맞아 목회자 정년을 75세로 연장하자는 안건도 기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