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후배 목회자 위한 선배의 권면

0
42

후배 목회자 위한 선배의 권면

한복협, 김명혁 목사 등 발표

 

은퇴한 선배 목회자들이 후배 목회자들에게 목회경험에서 우러나온 권면의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9월 8일 화평교회(이광태 목사)에서 ‘은퇴자로 후배 목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는 주제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에 나선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는 목회자들이 예수님의 인격을 닮아갈 것을 당부했다. 김 목사는 “우리는 예수를 믿는 사람들이다. 예수님이 우리의 전부이다. 우리는 예수님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섬기려고 노력해 왔다”며 “그 분처럼 섬기고 그 분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삶과 사역, 사역의 방법마저도 세밀히 그 분에게서 배워 실천하며 사는 것이 우리 목회의 시작이요 끝”이라고 말했다.

이정익 목사(신촌성결교회 원로)는 목회는 주님께 위임 받은 소명임을 잊지 말고 목회에 충실할 것과 사역의 본질을 잊어서는 안 되며 영성관리를 위해 기도와 성경연구에 몰두할 것을 제안했다. 이 목사는 또 후배목회자들에게 상식있는 목회를 하고 지도력을 발휘할 것을 당부했다.

손인웅 목사(덕수교회 원로)는 “하나님 중심의 세계관을 확립해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삶을 살기를 바란다”며 ▲교회의 화목을 유지하고 ▲전통 위에 새로움을 추구하며 ▲덕을 세우는 데 힘쓰고 ▲세계교회의 동향과 변화에 민감히 대응하며 ▲후임 목회자를 위해 기도할 것을 권면했다.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는 후배들에게 “계승과 창조가 아름답게 이루어지는 항상 ‘오래된 새 목회’로 귀감이 되기를 바란다”며 “모이는 교회를 중시하되 세상으로 들어가는 ‘흩어지는 교회’를 유념에 두고 목회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또 모이는 교회의 ‘영적 신앙적 열성’과 함께 흩어져 세상의 한 복판에서 살아야 하는 교회의 ‘공공적 윤리적 책임’이 동시에 강조되어야 하며 목회자에게 ‘평생신학교육’ 기회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표를 대신해 지면으로 권면을 전한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는 후배 목회자들에게 ‘처절한 회개’와 ‘하나님 말씀 사모’를 몸에 지닌 사람, ‘온유와 겸손’과 ‘따뜻함’을 몸에 지닌 사람, ‘친밀한 소통’과 ‘사랑의 섬김’을 몸에 지닌 사람, ‘화해’와 ‘평화’와 ‘하나 됨’을 몸에 지니고 이루는 사람, ‘가난’과 ‘고난’과 ‘슬픔’을 몸에 지닌 사람이 될 것을 권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