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주요 장로교단 총회 전망 – 예장통합

0
42

9월 주요 장로교단 총회 전망

  1. 예장통합 총회 기구개혁 안건 이슈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이성희 목사)는 오는 9월 18~22일 서울 양재동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에서 제102회 총회를 연다.

‘거룩한 교회로, 다시 세상 속으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는 현 부총회장 최기학 목사(상현교회)가 무난히 총회장으로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목사부총회장 선거에는 사상 최대인 5명이 출마해 경합을 벌인다. 정도출 목사(비전교회), 임은빈 목사(동부제일교회), 민경설 목사(광진교회), 림형석 목사(안양 평촌교회), 조병호 목사(하이기쁨교회)가 후보로 등록했다.

이번 예장통합 제102회 총회는 기구개혁이 이슈로 떠올랐다. 특히 5개 노회가 총회 재판국 폐지를 헌의안으로 올렸다. 재판 당사자들이 재판국 판결에 불신을 품고 사회 법정으로 가면서 막대한 비용 손실이 발생함은 물론이고, 그 결과 교단의 권위를 상실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소수의 사람들이 재판국 전문인 제도를 독점하고 있어 쉽게 로비의 대상이 된다는 단점도 부각됐다.

이에 정책기획기구개혁위원회는 재판국을 존속하는 대신 재판제도를 개혁한다는 개선안을 내고 5차례 공청회를 거쳤다. ▲재판국은 면직, 출교 등 신분에 관한 재판과 교회 재산에 관한 재판만 진행 ▲화해조정위원회 조직 ▲재판국원 연임불가 ▲사회법정 제소 시 교회 내 모든 직분 박탈 등이 주요 골자로, 총회 현장에서 통과 여부가 결정된다.

이밖에 총회장을 2년 임기의 상근직으로 규칙 개정하는 건, 총회본부 개편의 건, 총대 수 축소 건 등도 기구개혁과 맞물려 이슈로 떠올랐다.

주일학교 활성화 방안도 주목을 끈다. 중소형교회들이 교육전도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교육목사’ 제도를 신설, 미조직교회에서 파트타임이나 준전임으로 교육목사를 청빙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교육전도사보다 더 양질의 교육을 할 수 있고 교회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보고 있어 통과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