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귀한 눈물_박부민 국장

0
107

<햇빛편지> 

고귀한 눈물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 > 

   낡아 버린 밥솥의 뚜껑에 흥건히 맺힌 이슬은 온몸으로 뜨겁게 밥을 지어 바친 눈물이다흐릿해진 형광등에 돋는 검은 자국도 가슴을 태우며 어두운 방을 밝혀 준 눈물이다이처럼 오랜 세월 나를 위해 흘린 눈물들이 있다그 일생의 진액을 짜서 나를 위해 산화하며 흘린 고귀한 눈물들.

   한 인간의 삶의 여정에는 대부분 누군가의 희생과 섬김이 있다돌아보라나와 그대의 지나온 생을그 생의 뒤안길을오늘의 내가 있기까지 헌신을 아끼지 않은 조상과 부모와 형제자매친척들친구들동료들이 있다.

   그러므로 작은 일을 이루었다고조금 살 만해졌다고행복하게 되었다고 그게 다 자신의 공이라 생각한다면 턱없는 착각의 과잉이다최근에 끝난 선거로도 쉽고 분명히 얻는 교훈이다도우미들숨은 공로자들지지자들그들 덕분에 당선자가 있는 것처럼 숱한 눈물이 뿌려져 내 인생의 화분에 꽃들이 이렇게 피어난 것이다나만을 위해 달려온 인생이었다면 이제 나를 위해 섬기고 희생했던 가족과 지인들의 그 공과 은덕을 기억하라.

   기고만장하지 말자참으로 교만할 일이 아니다인생도 사회도 나라도 국제사회도 그렇다남의 눈물을 먹고 살진 자들타국의 도움으로 번영한 나라들이제는 역사와 주위를 돌아보며 겸손해져야 한다우리와 우리 후대까지 이만한 신앙과 윤택함과 자유와 민주주의와 행복을 누리는 것은 희생하고 헌신했던 자들 덕분이다. 6.25가 그렇고 6월 민주 항쟁이 그렇다. 6월은 개인적이든 국가적이든 자신을 바쳐 우리를 지키고 도움을 준 숭고한 분들을 기억하며 감사를 표하는 시절이 되어야 한다.

   나를 위해 자신을 바쳐 세월 속에서 낡아지고 흐려지는 것들을 다시 생각하라그런 역사와 사람들가족들이웃들에게 무엇을 말하고 실천할 것인가이제는 나와 그대의 차례이다그 눈물의 의미를 깨달았다면 대답해 보자나는 병아리 눈물만큼이나마 누군가를 위해 고귀한 눈물을 흘리며 사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