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꿈길_박부민 편집국장

0
51

꿈길

 

당신이 돛 달고
내게 온 길은

긴 꼬리 유성처럼
자신을 사르며

시간의 퍼런 심장을
끝끝내 가로질러

뜨거이 밀물져 온
낯선 바다, 영원이었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