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그를 따르다 _ 박부민 편집국장

0
55

햇빛편지

 

그를 따르다

 

가슴 마른 날 바닷가에 왔다

높이 날아 멀리 보는 그를

한참이나 우러르니

그는 낮아져 자기 밑바닥을

사랑처럼 다 보여 준다

날개에 서린 빛은

그의 비상을 더 찬란케 하지만

내겐 아직 눈 시린 역광이다

못생긴 갯돌 하나 주워

비린 모래톱에 그리움이라 쓰고

꽤 멀리 그의 시선을 따라간다

푸른 바람이 오는 쪽

내 깃은 당분간 구름에 젖을 셈이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