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묵상 _ 박부민 편집국장

0
57

햇빛편지

 

묵 상

 

깨어나 불을 켠다

탁자 위엔 성경, 칫솔, 안경, 펜,

기도요청서들

양치를 하고 앉으니

말씀의 향기가 입 안에 고여

부끄러운 허언들이 휴지통에 쌓인다

손 떨며 안경을 문지르는

새벽, 내 사명의 지평은

한 꺼풀 더 밝아질까

흐릿한 시력도 되살아날까

무릎 꿇고 가슴 조아리며

누군가를 위해

눈시울 오래 젖고 나면

창문에 번져 오는 푸른 빛 소리

열린 하늘 새들이 구름을 편다

거기 힘주어 오늘이라 적는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