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골방의 추억 _ 박부민 편집국장

0
44

햇빛편지

 

골방의 추억

 

엄동의 쓰린 눈망울도

맑은 기억이 되리

눈바람 거센 날엔

풀처럼 골방에 낮아져

무릎으로 사는 법 다시 배우네

산록의 짐승들 울부짖고

잿빛 골짜기 해가 돋아

온몸이 전율하며 되살아나리

생수 한 사발 들이켜

생피 돌듯 새 마음으로 일어서면

눈 녹은 언덕에 긴 종소리

강물 따라 꽃잎은 흩날리리

씨 뿌리는 따스한 들판에서

차가운 골방이 그리움 되리

새까만 겨울밤을 추억하리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