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빈 들 _ 박부민 편집국장

0
39

햇빛편지

 

빈 들

 

젖은 하늘에 안겨

세상을 받든

춥고 허기진 밑동들

남은 온기로 산그늘을 씻어 낸다

살얼음 낀 꿈에 금 그으며

돌연 착지하는 까마귀 떼

쓸쓸한 마을을 할퀴고 달아나지만

춘삼월까지 쉬 뽑히지 않는

질기고 싱싱한 영혼들을 품으며

끝내 깨어 있는 빈 들

성에꽃 가슴으로 눈보라 한 동이

벌컥벌컥 들이켜더니

참 오래도록 함박눈 덮고 누워

들불 지핀 듯 온몸 따뜻하구나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