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빈 들 _ 박부민 편집국장

0
40

햇빛편지

 

빈 들

 

하늘에 붙박여 땅을 떠받든

춥고 고달픈 밑동들

빈 들이 감싸 안은 온기로

뼛속 산그늘을 다 녹인다

돌연 몰려드는 까마귀 떼

얼부푼 꿈에 금을 그으며

쓸쓸한 마을을 할퀴고 달아나지만

이른봄까지 쉬 뽑히지 않는

질기고 생생한 영혼들을 품고

내내 깨어 있는 빈 들

칼바람 살 저미는 어둠 속

성에꽃 가슴으로 불 밝혀

시린 눈보라를 죄다 들이마신다

흙핏줄 졸아붙는 냉혈의 밤

쏟아지는 함박눈 맞으며

들불 지핀 듯 온몸 참 따뜻하구나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