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사역, 이젠 가정이다

0
8


서평: 신만섭/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도서관과장(sms619@hapdong.ac.kr)

가정은 청소년 사역의 보루(堡壘)

청소년 사역, 이젠 가정이다/ 마크 드브리스/ 오화선 역/ 성서유니온선교회/ 
239쪽/ 7,000원

많은 청소년 사역자들이 외적으로는 여러 가지 좋은 프로그램을 통하여 청소
년들에게 꿈과 비젼을 제시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 사
실이다. 한가지 예로 영 라이프의 설립자 짐 레이번이 “아이들을 지루하게 하
는 것은 죄”라고 주장했는데, 이 말을 신봉하는 청소년 사역자들은 그 동안 
아이들을 지루하지 않게 하느라고 애써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이러
한 현상에 대하여 이 책의 저자인 드브리스는 청소년들에게 믿는 일이 때로
는 지루하다는 것 그 이상의 가치가 있음을 보지못하게 함으로써 그리스도인
들이 삶을 살아감에 필요한 자제력과 인내심을 기를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하
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청소년 프로
그램이 성숙한 십대 그
리스도인을 만드는데는 어느정도 성공했다고 자부하지만, 한편으로 성숙한 성
인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게하는데는 실패했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이 책은 싱거운 처방과 쉬운 해답에 싫증난 청소년 사역자들
을 위해 저술되어졌다. 특히 자녀들의 신앙형성에 가장 중요하게 영향을 미치
는 세력들을 이해하고 싶어하는 부모들을 위한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의 내용
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청소년 사역의 위기는 프로그램과는 거의 관계가 없
고, 모든 위기가 가정과 관계가 있으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교회사역중 가장 
실속있고 의미있는 사역은 젊은이들을 가정의 일원으로 생각케하는 사역이라
는 것이다. 

그렇다면 오늘날 청소년 사역에서 가장 큰 걸림돌은 과연 무엇인가? 라는 질
문에 저자는 신앙적으로 미숙한 부모들의 문제를 최 우선으로 꼽고 있다. 어
느교회 장년주일학교에서 몇개월에 걸쳐서 회원들의 직업관과 가치성에 대해
서 설문한 결과 자신의 직업에 대해서는 그 의와 비젼을 정확하게 말하고 있
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신앙에 관한 견해를 발표하라고 했을 때는 대부분 말하
기를 주저했
고 어린시절 주일학교에서 배웠던 상투적인 말만을 늘어놓았다는 
것이다. 이것은 대체로 직업적인 면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배워왔지만 영적인 
성장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말이다. 한 주일에 최소한 하루는 교회와 
관련하여 신앙교육을 받은 것으로 계산해본다면 어느 교육보다도 많은 시간
을 투자한 것에 비한다면 그 결과는 매우 참담한 현실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이러한 무기력한 부모로 말미암아 자녀의 신앙양육은 묘연해 지고 있다고 저
자는 질책하면서 가정에서의 신앙교육회복을 강조하고 있다.

오늘날 신앙적으로 잘 성숙된 부모라 할찌라도 때로 ‘더 급한’ 사안, 이를테
면 시험과 같은 장벽을 만나면 신앙형성에 우선순위를 두던 삶을 쉽게 포기
해 버리는 경향을 어렵잖게 만나볼 수 있음을 지적하고 있는 저자는 오늘의 
교회지도자와 청소년 사역자들에게 본질적인 문제를 상기시키고 있다. 본질
적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신앙적 성숙이 이루어지도록 하나님께서 마련하신 
프로그램으로써, 그것은 ‘신성한’ 가정이요, 확대 가족으로서의 교회공동체라
고 저자는 소개하고 있다. 이제 청소년 사역의 새로운 패러다
임은 교회라는 
더 큰 맥락 안에 존재하는 가정에 뿌리를 내려야 하며, 십대들이 열정적으로 
하나님을 따르는 어른들(또는 멘토, mentor)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면서 자랄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저자인 드브리스는 14년간 청소년과 가족사역 전담 목회자로써 사역해 왔다. 
번역자인 오화선은 청소년 매일성경 창간과 각종 청소년/어린이 관련 자료 출
판 및 킴프사역을 주도하고있는 청소년 사역자이면서 전문번역가이다. 

이 책의 장점을 몇 가지 열거하면 각 장별로 연관된 참고도서를 짧은 서평과 
함께 제시함으로써 청소년 사역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의 지평을 넓혀주고 있
을 뿐 아니라, 각장의 말미에는 긴급제안 코너를 두어 토론의 맥을 잡을 수 
있게 하였고, 사역 아이디어를 제공함으로써 청소년 사역을 위한 아이디어 뱅
크로써의 역할을 담당케 하고 있다. 한가지 더 덧붙이면 마지막 단원인 “이렇
게 해보자”에서 청소년 사역을 위한 117가지 방법론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주
고 있는데, 이는 십대들이 예배, 선교와 봉사, 교육 등에 점점 더 의미있게 
참여하는 방법들을 찾아내는 것과 관련하여 매우 
유용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
대된다. 물론 저자는 친절하게도 이 책과 관련한 인용문헌들을 후주형식으로 
인용한 책의 페이지까지 언급함으로써 후학들을 위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전 기사7월 전반기 교단동정
다음 기사교회 학교, 기독교 학교!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