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나무 _ 박부민 편집국장

0
43

햇빛편지

 

나 무

 

여울목에서

햇빛 꺾이는 소리가 났다

앞산 너머였다

 

가 보니

피였다

빛이 흘린 목숨이었다

 

 

나무 한 그루

창백하게

두 손을 벌리고 있었다

 

저요? 손을 들고

그에게 나아갔다

피가 내게로 스며들었다

 

내 온몸에

햇빛이 싹트며 돋아났다

나도 나무였다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