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편지| 동백리 개화 _ 박부민 편집국장

0
68

햇빛편지

동백리 개화

 

먼 섬 동백리

울음 뒤에 피어나는 것들 많다

 

사람은 겨울이 춥다고 울지만

겨울은 꽃을 틔우려고 운다

 

사람아, 꽃이 그리우면

겨울엔 울지 마라

 

파도 타고 건너가는 동백리에서

기다림보다 먼 마을에서

 

동백꽃들이 자꾸 글썽인다

겨울이 고마워 그런 것

 

추워 우는 사람과

울어 깨어나는 것들이

함께 꿈틀대는

 

먼 꽃섬

동백리에서

 

박부민 국장 nasaret21@hanmail.net